기도모음

봄이오는 길목에서 /이해인 수녀님 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윤마태오 댓글 0건 조회 264회 작성일 19-03-01 06:57

본문

봄이오는 길목에서


하얀눈밑에서도 푸른보리가 자라듯,

삶의 온갖 아픔속에서도 내마음엔 조금씩

푸른보리가 자라고 있었구나,


꽃을 피우고 싶어 온몸이 가려운 매화가지에도

아침부터 우리집 뜰안을 서성이는

까치의 가벼운 발걸음과 긴꼬리에도

봄이 움직이고 있구나,


아직 잔설이 녹지않은

내마음 바위틈에 흐르는 물소리 들으며

일어서는 봄과 함께 내가 일어서는 봄아침,


내가 사는세상과 내가보는사람들이

모두 새롭고 소중하여 고마움의 꽃망울이 터지는 봄,


봄은 겨울에도 숨어서

나를 키우고 있었구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